Forums

Home/Forums
Forums 2017-07-20T17:24:57-05:00
You need to log in to create posts and topics.

과민성 방광

한국일보: 2017년 4월 6일

과민성 방광

■ 과민성 방광에 대한 궁금증 5

오줌을 참지 못하거나 갑자기 요의를 강하게 느껴 절박하게 화장실에 가야 하고, 빈뇨가 나타나는 증상이라면 과민성 방광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시카고 러쉬대학 메디칼 센터 웹사이트(www.rush.edu)에 소개된 과민성 방광에 대한 5가지를 알아봤다.

1. 잦은 배뇨의 의미는= 잦은 배뇨는 과민성 방광의 흔한 징후다. 그렇다면 얼마나 자주 화장실에 가야 하는 걸까? 러쉬대학 레브 엘터맨 비뇨기과 교수는 “하루 8회까지 정상으로 본다. 그렇지만 10~12회를 간다고 해서 너무 걱정할 필요는 없다”며 “사람마다 화장실에 자주 가는 것에 대해 괜찮은 경우가 있고, 너무 자주 가는 것이 신경쓰이는 경우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너무 자주 화장실에 가는 것이 신경쓰인다면, 또는 밤에 1~2회 정도 화장실에 가기 위해 깬다면 한번 의사를 만나볼 필요는 있다. 요실금(의도치 않은 배뇨)과 소변을 보는 동안 통증이 있는 경우는 치료가 필요하다.

2. 과민성 방광, 노화의 정상적인 부분은 아니다= 과민성 방광을 유발할 수 있는 원인은 많다. 요로 감염증, 전립선 비대증, 당뇨병, 심장질환 등이 있다. 또한 종종 의사가 정확한 원인을 찾아내지 못할 수도 있다. 그러나 나이가 든다고 해서 보통으로 나타나는 것은 결코 아니다. 물론 나이든 여성과 남성에게 흔한 증상이나, 대개 남성은 전립선 비대증이거나 여성은 약해진 골반 근육때문인 경우가 많다. 과민성 방광 증상이 나타나면 나이에 상관없이 의사를 만나 검사를 받아 정확한 원인을 찾아야 한다.

3. 생활습관 조절 및 치료 옵션= 엘터맨 교수는 “환자들에게 수분 섭취를 조절할 것을 권한다. 오래 앉아서 영화를 보거나, 회의가 길어질 것을 대비해 미리 화장실에 가고, 수분 섭취를 피하는 등의 방법이다”라고 조언했다.

골반근육 문제라면 물리치료가 치료에 도움될 수도 있다. 또 많은 환자들이 방광 근육 이완제를 복용한다. 또한 보톡스 주사를 맞는 경우도 있다. 척추신경 자극술로 작은 기기를 척추 아래 삽입시켜 방광을 조절하는 신경을 자극하는 치료법도 있다.

4. 과민성 증상이 다른 문제를 알리는 징후일 수도= 당뇨병, 수면성 무호흡증, 더 나아가 심각하게는 방광암, 신경장애 때문에 나타나는 증상일 수도 있다.

5. 방광 자극하는 것을 피한다= 알코올, 인공감미료(Artificial sweeteners), 베리류, 탄산음료, 커피, 카페인, 치즈, 초콜릿, 콘시럽, 콘비프, 크랜베리, 꿀, 마요네즈, 우유 및 유제품, 양파, 고추, 파인애플, 매운 음식, 설탕, 차, 토마토, 식초, 커리, 붉은색 및 파란색의 식용색소 등이 있다. 그러나 사람마다 다를 수 있으므로 어떤 음식에 반응하는지는 잘 알아두는 것이 좋다.

■ 엘터맨 교수가 추천하는 방광 훈련법

o 화장실 변기에 앉을때는 충분히 앉는다. 공중에 떠 있는 자세나 혹은 걸터 앚는 자세를 하지 않는다.

o 낮 시간에는 3~4시간마다 방광을 비우며 밤에는 1~2회 간다.

o 만약을 위해 소변을 보지 않는다.

o 물은 소변색이 밝은 노랑색을 띠도록 충분히 마신다.

o 방광을 자극하는것, 변비, 지나치게 힘주는것을 피한다.

o 성생활 전과 후에 배뇨한다.

o 중심 근육을 기른다.